KOR  ENG
  • NEWS

  • 앱클론은 혁신적인 신약개발 플랫폼과 항체 치료제 개발 경험을 기반으로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앞장서
    환우와 가족분들에게 희망이 되겠습니다.

뉴스

제목 앱클론, 펜실베니아 의과대학과 혁신 CAR-T 공동 개발
첨부파일 - 날짜 2020-01-31 조회 40

앱클론㈜(대표 이종서)은 기적의 항암제로 알려진 킴리아” 의 성공적 출시를 이끌었던 펜실베니아 대학교 (University of Pennsylvania; U-Penn) 의과대학과 CAR-T 치료제 공동 연구 개발 계약을 진행했다고 14일 밝혔다앱클론의 신규 CD19 타겟 CAR-T 치료제 AT-101 관련하여 기출시된 CAR-T 치료제(킴리아예스카타 등대비 항암치료 효과 우위성 입증에 주안점을 두어 공동 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다. AT101의 국내 독자 임상이 금년 안에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며이번 양측의 공동 개발은 향후 AT101의 글로벌 임상 및 해외 사업화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 

앱클론은 미 FDA로부터 최초 CAR-T 세포 항암제인 킴리아의 승인을 이끌어 낸 펜실베니아 대학교 의과대학의 혈액암 부문 교수인 마르코루엘라 교수를 자문위원으로 영입한 바 있다루엘라 교수는 현재 펜실베니아 페렐만 의과대학 세포면역연구센터백혈병 치료부문 사이언스 디렉터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이번 계약의 연구책임자로서 앱클론-펜실베니아 대학간 공동 개발을 총괄하게 된다.

 

앱클론 관계자는 이번 공동 개발 계약을 통해 기존 앱클론이 보유하고 있는 CAR-T 세포 치료제 기술력과 마르코루엘라 교수의 CAR-T 관련 연구개발 및 임상 경험이 합쳐져 글로벌 신약 개발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. ”고 밝혔다.

 

이밸류에이트파마의 제약바이오 2024 전망 보고서에 따르면 CAR-T 세포치료제 시장 규모는 2019년 약 3,000억원에서 2024년 약 2 8,000억원으로 급격한 성장률(CAGR 약 57%)을 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킴리아는 2019 3분기 매출 7,900만달러(yoy 394% 증가), 예스카타는 1 1,800만달러(yoy 73.5% 증가로 큰 폭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우리나라의 경우 2018년 발표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 2016년 한해 동안 호지킨 림프종의 경우 312비호지킨 림프종의 경우 4,766건 발생했으며 인구 10만명당 발생률은 각각 0.6, 9.3건으로 보고된 바 있다림프종은 미국에서 10만명당 20명 정도 발생하며혈액암 중에서도 가장 빈도가 높은 암종으로 알려져 있다백혈병의 경우 , 2017년 보고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 2015년 한해 동안 국내에서 3,242 건이 발생하였다.

 

한편앱클론은 기존 CAR-T 세포 항암 치료제인 킴리아예스카타 등이 갖고 있는 단점과 한계점을 보이는 마우스 유래 FMC63 항체가 아닌 새로운 에피토프를 갖는 인간화항체를 직접 개발하고 이를 이용한 CD19 표적 CAR-T 세포 치료체(AT101) 의 전임상 단계를 진행하고 있으며 금년 안에 임상에 진입할 예정이다또한 기존 CAR-T 세포 항암제의 부작용인 사이토카인신드롬(면역물질인 사이토카인이 과다하게 분비되어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현상및 내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스위처블 CAR-T 세포 치료제(AT501)도 순차적으로 임상 단계로 진입할 예정이다.

 

* CAR-T 세포치료제란?

 

  2017년 미 FDA 로부터 최초 승인된 킴리아” 가 글로벌 임상 2상 중간 평가에서 80% 수준의 완전관해율을 보이며기적의 항암제로 불리게 된 혁신치료제노바티스의 킴리아”, 길리어드 사이언스의 예스카타” 에 이어 최근 BMS 의 리소셀” 까지 시장 진출을 선언하면서 글로벌 빅파마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면역항암제의 일종.

© AbClon. All rights reserved.